신용등급 점수제 도입으로 달라지는 개인 신용평가 점수제

그동안 개인의 신용도를 평가하는 신용등급제가 2021년 1월 1일부터 점수제로 전환됩니다. 정부에서는 신용등급의 문턱 효과 등의 해소를 위해서 점수제 전환을 추진해 왔는데 오늘은 신용등급 점수제 전환으로 어떤 부분이 달라질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신용등급 점수제 전환

신용등급이란 무엇인가?

먼저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신용등급이 정확히 무엇인지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신용등급은 개인신용평가회사에서 개인의 신용도를 신용거래 연체 유무, 기간, 금액, 다중채무 등 다양한 평가 요소들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정해지는 것으로 1등급 ~ 10등급까지 총 10개의 등급으로 분류되면 등급의 숫자가 1등급에 가까울수록 신용도가 좋다고 볼 수 있습니다.

신용점수에 따른 등급

  • 1등급 : 나이스 900~1000점 / 올크레딧 942~1000점
  • 2등급 : 나이스 870~899점 / 올크레딧 891~941점
  • 3등급 : 나이스 840~869점 / 올크레딧 832~890점
  • 4등급 : 나이스 805~839점 / 올크레딧 768~831점
  • 5등급 : 나이스 750~804점 / 올크레딧 698~767점
  • 6등급 : 나이스 665~749점 / 올크레딧 630~697점
  • 7등급 : 나이스 600~664점 / 올크레딧 530~629점
  • 8등급 : 나이스 515~599점 / 올크레딧 454~529점
  • 9등급 : 나이스 445~514점 / 올크레딧 335~453점
  • 10등급 : 나이스 0~444점 / 올크레딧 0~334점

신용평가사는 위의 점수를 기준으로 신용등급을 평가하고 있는데 앞으로는 신용평가사는 금융회사에 신용등급을 제공하지 않고 개인신용평점을 제공하게 됩니다.

신용점수제 도입으로 달라지는 부분은?

2021년부터 신용평가 기준이 새로운 신용점수로 전환됨에 따라 보다 세분화된 여신심사에 활용해 금융회사별 다양하고 정교한 여신심사가 가능해집니다.

신용점수제 전환 달라지는 점

가령 기존 등급으로 신용을 평가했을 때 신용등급 6등급, 신용평점 662점인 개인의 경우 1금융권인 은행을 통해서 대출을 받으려고 했을 때 대부분의 은행권에서 대출이 거절되지만 점수제로 전환할 경우 금융사가 정해 놓은 대출 가능 점수를 기준으로 심사하기 때문에 은행에 따라서 대출이 가능해질 수 있습니다. 이렇게 점수제로 전환되면 6등급 이상의 저 신용층의 금융접근성이 높아질 것으로 금융위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추가적으로 신용카드 발급 기준 역시 기준 등급제에서는 6급이 이였지만 개인 신용평가 점수제에서는 나이스 680점, 올크레딧 576점으로 변경되며 서민금융상품의 대출 기준인 6등급에서 744점 이하로 수정됩니다.

신용점수제

마치며

금융거래를 하는데 개인의 신용평점이 큰 작용을 하는 것이 사실이지만 이외에 소득이나 자산도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절대적인 기준이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점수제 전환으로 인해서 그동안 등급이 낮아서 대출 및 신용카드 발급이 불가능했던 분들이나 등급으로 인해서 더 높은 금리를 적용 받아야 했던 분들에게는 보다 유리하게 변경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점수제 도입은 토스, 카카오뱅크, 핀크, 페이코 같은 신용정보 조회 서비스에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함께보면 좋은 글
내신용등급조회 어떻게? 신용등급 확인 방법 정리
신용카드 연체 시 일어나는 상황과 해결방법은?

댓글 남기기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